총 게시물 522건, 최근 0 건
   
투명 헬멧을 쓴 세 영웅 : Apollo 11 (July 21, 2008)
글쓴이 : 백승우 날짜 : 2008-07-23 (수) 16:16 조회 : 10382


                                                   [ 클릭하면 Full-Size! ]

Apollo 11

On May 25, 1961, President John F. Kennedy announced the goal of sending astronauts to the moon before the end of the decade.

Eight years later at 9:32 a.m. EDT on July 16, 1969, that dream became a reality as the swing arms moved away and a plume of flame signaled the liftoff of the Apollo 11 carrying astronauts Neil A. Armstrong, Michael Collins and Buzz Aldrin from Kennedy Space Center Launch Complex 39A to the moon.

The first of six successful lunar missions, Apollo 11 marked the first time humans set foot on another planetary surface.

This image is of the Apollo 11 crew 'suiting up' for countdown demonstration test.

Image Credit: NASA


해   석

  1961년 5월 25일, 존 F. 케네디 대통령이 1960년대가 끝나기 전에 우주비행사들를 달에 보내겠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8년이 지난 1969년 7월 16일 미 동부 서머타임*1 오전 9시 32분, 스윙암(the swing arms *2)이 분리되고 화염 기둥이,

 

닐 A. 암스트롱, 마이클 콜린즈, 버즈 올드린을 태우고 케니디 우주 센터 39A 발사시설을 떠나 달로 향하는 아폴로 11호의

 

발사를 알리면서 그 꿈은 현실이 되었다.

  아폴로 11호는 성공적인 6번의 달 착륙 임무 중 첫번째 임무로, 인류가 다른 행성의 표면에 발을 디딘 최초의 사건으로

 

기록되었다.

  사진은 아폴로 11호의 승무원들이 카운트다운 모의 실험을 위해 '우주복'을 착용하고 있는 모습이다.

 

 

루나리안 코멘트

  케네디 대통령의 파격 발언, 아폴로 11호와 3명의 우주비행사... 그리고 달 착륙..
 
  이 모든 것은 지난 40여년 동안 끊임없이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앞으로도 계속 회자될 지난 20세기의

 

최대 사건이었다고 감히 확신한다.

  인류가 달에 갔다는 사실은 인류에게 수많은 감동과 영감을 주었으며, 신드롬이라고 불릴만한 사회적인 현상을 만들어

 

내었다. 급기야 "과연 우리가 달에 갔는가?"하는 음모론 까지 양산되기에 이르렀다.

  지금 대학생 자녀를 둔 부모님 세대들은 아마도 그 당시를 기억하고 있을 것이다. 집집마다 TV가 있었던 시절은 아니지만,

 

다양한 루트로 소식을 전해들었을 것이다. 혹시, 오늘 저녁 집에 가서 가족들끼리 할 얘기 없다면 그 당시가 어땠는지,

 

 그때 부모님은 무엇을 하고 계셨는지, 어떤 생각을 하셨는지를 물어보는 것은 어떨까? (참고로, 닐 암스트롱은 1969년

 

달에 착륙한 그해, 한국을 방문했었다.)  하지만 역시 내 자신이 그 세기의 기쁨과 환희를 직접 경험하고 함께 하지 못했다는

 

사실은 커다란 아쉬움으로 남는다. 내가 할 수 있는 최고의 노력은 남아있는 사진과 영상들로 그 열기와 감동을 추측해

 

보는 것이다.

  하지만 나는 가끔 생각한다. 저 흑백 사진속의 주인공은 지금 인류의 영웅이 되었지만, 그들의 저 투명한 우주복의

 

헬멧 속에서 그들 스스로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었을까....  두려움, 환희, 기대, 압박감, 전 세계적 기대에 대한 부담감...

 

혹은 그 모든 것을 초월한 집중력과 열정?


 

  하나 확실한 것은 이것이, 이 때로 부터 몇일 후인 1969년 7월 16일, 전 세계의 10억 인구가 지켜보는 가운데,

 

'죽음'과 가장 맞닿아 있었던 사람들의 사진이라는 것이다.

 

 

 

 

역자 주


*1. EDT, Eastern Daylight Time  <미> 동부 서머 타임

*2. swing arms
 

 

 스윙 암이란 말 그대로 한 축을 중심으로
Swing 모션을 보여줄 수 있는 작업대를 말합니다.

 Swing Arm으로 검색하면 다양한 형태와 용도의
스윙 암들이 있지만, 여기서 말하는 스윙 암이란
왼쪽의 사진에서와 같이 로켓을 옆에서 지지하듯이
잡고 있는 빨간색 고정/지지대를 말합니다.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2-12-20 11:03:58 NASA, 오늘의 사진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2-12-20 11:07:20 APOD 번역 게시판에서 이동 됨]

   

총 게시물 52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522
안녕하세요?< 함께 만드는 별빛 세상, 천문노트 >에서는 2008년 7월 20일부터 NASA에서 발행하는 'Image of the Day'를…
백승우 11년전 9602 78
521
안녕하세요?  '천문노트'입니다. 기본적으로 'NASA, Image of the Day' 컨텐츠는   NASA에서 RSS 발행이 된 Image에 …
백승우 11년전 9698 62
520
[ 클릭하면 Full-Size! ] Phoenix Provides a Panorama of Mars Combining more than 400 images taken during the first weeks after the Phoenix arri…
백승우 11년전 10587 60
519
                         …
백승우 11년전 9923 57
518
                         …
백승우 11년전 10383 52
517
                         …
백승우 11년전 10010 52
516
                         …
백승우 11년전 11366 43
515
                         …
백승우 11년전 12533 43
514
많은 환상적인 모습들이 밤에 지구 위를 날면서 보이기 시작합니다. 환상적임 음악과 함께 이런 멋진 광경들이 …
조우성 7년전 4765 3
513
감마선 하늘에서 빛나는 것은 무엇일까요? 보통 답은 우주 환경에서 가장 강력하고 보기 드문 대상들입니다. 이…
조우성 7년전 5687 2
512
목성의 위성 이오의 크기는 얼마나 클까요? 태양계에서 가장 활발한 화산활동을 보여주는 이오(종종 “아이-…
허소라 7년전 5710 2
511
어떻게 이 커다란 돌이 이상한 땅위에 놓였을까요? 지구에서 이처럼 이상한 곳 중 하나가 바로 미국의 켈리포…
조우성 7년전 5268 2
510
가운데 솟아오른 티코의 크레이터가 달의 일출과 함께 길고 어두운 그림자를 땅에 그리고 있습니다. 이 멋진 장…
조우성 8년전 5075 2
509
다섯개의 목성 스케치 그림이 위에서 본 목성의 대적점(가장 큰 소용돌이 구름)의 자세한 평면지도를 만드는…
조우성 7년전 6804 2
508
눈에 띄는 혜성 Garradd(C2009/P1)이 두개의 선명한 꼬리로 알려지기 시작했습니다. 지구에 사는 혜성관찰자의 시선으…
조우성 7년전 4815 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다음  맨끝
 
Since 2001.2.7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록 비영리민간단체 천문노트.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단체명 : 천문노트  |    고유번호 : 101-82-15888  |    대표자명 : 김태욱, 조우성  |    주소 : 138-804 서울특별시 송파구 가락동 93 금강빌딩 7층 710호  |    전화 : 02-543-3295  |    Fax : 02-6918-6888  |    통신판매신고번호 : 종로 제01-5696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및 사이트관리자 : 지용호